은행권 블록체인, 범용 인증 등 방향성 연내 마무리

2016.12.21 10:27:16 / 관리자 134500

관련기사
'금융권 공동 블록체인' 컨소시엄 연내 출범
코스콤, 블록체인 기반 장외거래 기술검증 성공

국내 은행권 블록체인 컨소시엄이 구성된 가운데 연말까지 서비스 적용 방향성을 도출할 계획이다. 또한 사업 중 일환으로 분산원장 기반의 범용 본인인증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범용 본인인증은 블록체인에 기반해 한 은행에서 본인인증을 받으면 다른 은행에서 추가적으로 인증 없이 금융서비스 가입과 처리가 가능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시스템 보안성을 높이고, 운영비용을 줄일 수 있는 논리적 근거로 제시되고 있다. 

앞서 전국은행연합회는 최근 16개 사원은행 및 2개 협력기관과 함께 ‘은행권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첫 회의를 지난달 30일 개최했다. 

이어 이달 14일 2차 회의까지 진행한 컨소시엄은 연내까지 블록체인 적용 가능한 금융서비스 발굴 등 대략적인 방향성을 정한다는 계획이다.

산업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SC제일은행, 하나은행, 기업은행, 국민은행, 씨티은행, 수협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광주은행, 제주은행, 전북은행, 경남은행 등 은행연합회 소속 사원은행 16곳이 컨소시엄에 참여했다. 금융보안원과 금융결제원이 협력기관으로 참여한다.

한 은행권 컨소시엄 담당자는 “2주마다 한차례씩 회의를 진행 중이다. 연내로 은행 간 협의를 거쳐 공통 과제를 도출하고 새해부터 사업화를 위한 진행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회의는 두 차례밖에 진행되지 않았지만 대략적인 서비스 안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블록체인 기반의 범용 인증이다. 본인인증을 특정 은행에서 받으면 다른 은행에서 추가로 인증 없이 바로 사용이 가능토록 하는 개념이다. 블록체인에 기반해 인증정보를 각 은행이 분산저장, 인증 시도시 서로 확인하는 시스템으로 신뢰성과 보안성을 확보한다.

또 다른 안으로는 외환거래시 거래은행을 지정하는 ‘지정거래 외국환은행 제도’에 블록체인을 적용해 편의성을 높이는 방법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외환거래 시 거래당사자는 은행(점포)을 지정하게 되고 지정된 은행은 고객의 계속적인 거래내역을 보관하고 사후관리를 함으로써 외환관리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하지만 핀테크 기술로 국제 송금 방식이 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정거래외국환은행제도’는 기술 발전에 뒤쳐져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컨소시엄은 블록체인을 외환거래에 적용해 고객의 계속적인 거래내역을 은행이 공유함으로서 지정거래 은행 외에 다른 은행을 통해 외환거래를 이용할 시 클릭 하나만으로 지정은행을 전환해 송금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은행 개별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사설 인증 등 블록체인을 적용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은행 규모별로 블록체인을 적용할 수 있는 서비스에 대한 입장차가 뚜렷해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선 협의과정이 필요할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