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클라우드 도입 본격화...IT업계 수주전 점화

2019.04.18 11:44:15 / 관리자 134920

관련기사
클라우드 광풍, 금융 IT자회사 역할 급부상
금융권, 올해 주요 클라우드 사업은 무엇?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올해 하반기부터 금융사들의 클라우드 도입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금융그룹이 클라우드 도입전략 수립에 나섰다. 이번 전략 수립이 마무리되면 우리금융그룹은 그룹차원의 클라우드 1단계 구축 사업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우리금융그룹은 신속하고 차별화된 디지털 금융 서비스의 신속한 지원 및 인프라의  효율적인 활용을 위한 클라우드 도입 추진 필요에 따라 전략 수립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1월부터 사실상 금융권 클라우드 활용범위 확대 및 금융권 보안수준, 관리감독체계강화 등에 대한 금융감독기관의 규정이 개정되면서 금융사의 클라우드 도입을 위한 장벽은 사실상 걷힌 상태다. 

업계에 따르면 실제 금융감독원 등 감독기관을 대상으로 금융사들의 클라우드 도입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올 하반기부터 주요 금융그룹 차원의 클라우드 도입이 가시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히고 있기도 하다.  

특히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금융그룹들은 각 금융계열사의 원활한 클라우드 도입을 위한 일원화된 전략 방향과 표준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초기 금융사 클라우드 도입 형태가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혼용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형태로 시작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위한 그룹 내 데이터센터 요율 등을 정립하고 향후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을 위한 내부 IT시스템에 대한 개방성을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다. 

우리금융그룹도 이번 컨설팅 사업을 통해 클라우드 도입을 위한 전략, 방향성을 수립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추진할 추진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수립된 클라우드 To-Be 모델 및 운영관리방안을 기반으로 우리금융그룹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솔루션 검증 및 1단계 구축사업 추진도 진행한다. 

이를 위해 우리금융그룹은 우리금융지주, 우리은행, 우리카드, 우리FIS 등 각 계열사에 대한 현황분석, 금융권 사례 분석 및 클라우드 도입타당성, 기대효과 분석을 통해 우리금융그룹에 적합한 클라우드 도입 모델 검토에 나선다. 

또, 클라우드 To-Be 모델 및 운영관리모델 상세설계와 클라우드 전환방안 및 마스터플랜 수립도 진행한다. 사전 검증을 위해 클라우드 실습환경 구성 및 기술검증(PoC) 수행 지원과 1단계 구축사업 구축방안 상세화 및 구축 지원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오는 17일까지 제안요청서를 배부하고 24일 제안요청서 접수를 마감한다.  

금융그룹 차원의 클라우드 도입에 따라 관련업체들의 경쟁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SDS, LG CNS, SK(주) C&C 등 주요 IT서비스 대기업이 사업 참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운영함에 따라 전문 클라우드 벤더보다는 시스템 통합 역량을 가진 IT서비스업체들의 역할이 부각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누가 이번 사업을 수행할지에 대해서도 업계의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