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핀테크 사업자 등 대형 금융사에 비해 자금과 인력이 부족한 자금세탁방지(AML) 구축 및 운영 대상 기업은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을 자금세탁방지(AML)에 적용해 운용 효율성을 달성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 에메랄드홀에서 개최된 <디지털데일리>주최 ‘자금세탁방지(AML)시스템, 도입부터 운영까지’ 세미나에서 ‘Next Generation AML – 인공지능 기반 차세대 AML 솔루션’을 주제로 발표한 SAS코리아 조민기 이사는 “처음에 AML 시스템을 제대로 만드는 것이 총소유 비용 측면에서도 기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전자금융업자들의 경우 인공지능 등의 기술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AML을 처음 도입하던 2008년 당시에는 금융사들이 트랜잭션 모니터링과 고객알기제도에만 충실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최근 해외 송금거래가 잦아지고 여기서 연계된 자금세탁 범위가 커지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이 중요해지고 있다.

조민기 이사는 “국내에서도 소액송금 업체들이 핀테크 시장에 출현하고 있는데 송금을 받는 상대 국가 중 자금세탁방지에 취약한 국가들이 있다. 일부 동남아 국가들이 그러한데 향후 감독당국의 검사 과정에서 리스크를 떠 안을 수 있다. 따라서 위험을 완화 방법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해외 송금의 경우 신용 면에서 고 위험 국가에 대한 경고가 무수히 많이 뜰 수밖에 없다. 조 이사는 “이 과정에선 이상징후에 대한 오탐이 있을 수 밖에 없다. 핀테크 업체 입장에서는 트랜잭션이 많이 발생할수록 관리비용도 증가하고 리스크도 커지는 셈인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선 머신러닝, 인공지능 등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런 면에서 SAS코리아는 SAS의 AML 솔루션을 전 세계 수백개 금융기관에서 사용하고 있고 인공지능과 기계학습을 사용하는 향상된 AML시스템을 통해 글로벌 금융기관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조 이사는 “데이터 과학자 없이도 수동 작업을 자동화하고 오탐지 비율을 50%에서 70%까지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실제 인공지능을 활용한 AML 시스템 운영은 기존 금융사들로도 확대되고 있다. 조 이사는 “AI의 차세대 애플리케이션은 선진 금융기관들이 2019년 첫 실제 운영을 추진하고 있다”며 “AI를 통해 오탐율 감소와 정탐율 증가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물론 AML 영역의 제한된 AI사례와 AI를 통한 개선효과의 불확실성, AI와 AML을 모두 이해하는 인력이 부족한점 등은 극복해야 할 과제다.

이에 대해 조 이사는 “SAS는 업계 최초의 단일 스크리닝 환경을 제공하고 하나의 사용자 환경(UI)에서 규제와 관련된 모든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